배움터

  • news
    経済散策
    ポケット
    RGO24の’ポケット’記者と共に歩く「経済散策」・・・経済の生きた本になって経済を通した神様の摂理歴史を証するためにペンを取りました。主と共に美しく神秘的な天国の経済散策路を歩いてみませんか?
真理の復活を象徴する鶏の年

2016/12/31|閲覧数 1960

Translation :akashi

鳥インフルエンザと酉年

鳥インフルエンザ(AI)の拡散によって年末が騒然としている。すでに殺処分された家禽類だけでも歴代最高の2,800万匹を超える。現代経済研究院は、鳥インフルエンザ(AI)発生で生じる直接・間接的損失は、最小4920億ウォンから最大1兆4,770億ウォンに達すると推定した。その余波で鶏卵販売が制限され、鶏卵の価格も急上昇し、鶏卵1パックの価格が韓牛ロースの価格を越えるまでになった。

偶然にも2017年丁酉年が「鶏」の年なので、AI にもっと敏感になっているようでもある。皮肉なのは、鳥インフルエンザにもかかわらず、チキンの販売はむしろ増えたという事実である。やはり「チヌニム(訳注:「チヌニム」=「チキン+ハナニム(神様)」でチキンを指す流行語)」が統治するチキン共和国と呼ばれるだけはある。

実際、韓国人のチキン愛は格別だ。参鶏湯、鶏肉の炒め煮、鶏カルビ、鶏の肉じゃが、甘辛から揚げなど料理名だけ聞いてもよだれが出る。だから、あちこちにチキン店がオープンする。2013年基準で韓国のチキン店数は3 万6千店であり、全世界のマクドナルド店舗数(3 万5千店)を遥かに超えた。

知的能力に優れた鶏
ところで、このように大好きな鶏の年が到来する。よく「鶏の頭」と言って、3 秒の記憶力しか持たない愚かな動物と見なされたり、間抜けや臆病者として嘲笑の対象になったりもするが、分かってみると、鶏は霊的存在である。

鶏は意思疎通のために、少なくとも24種類の異なる鳴き声を出す。捕食者が接近する時、餌を発見した時、自分の雌鶏を呼ぶ時に出す声が違う。雌鶏の知能は少なくとも4歳の子供のレベルである。

それだけでなく、科学者たちは、生まれたばかりのひよこが足し算、引き算以上のことをこなす生まれながらの数学者であり、顔を認識し、論理的な推論をするという研究結果も発表した。鶏は自制力と共感能力を持っており、一部の認知能力は霊長類と同じか、むしろより優れているという事実も明らかにした。


医学的に有用な鶏
この他にも、鶏は医学的にも非常に有用である。
古代ギリシャのソクラテスは毒杯を飲んだ後、死の直前に友人クリトンに「おい、アスクレピオスに雄鶏一羽を借りたから、忘れずに返してくれ」と言った。アスクレピオスは、ギリシャ神話に出てくる医術の神である。彼が医術を行う際に重要な材料が鶏だったからである。古代ギリシャ時代には、治療と医薬の神に雄鶏を捧げ物として捧げ、健康を取り戻すことを願った。

実際、鶏の肉、骨、内臓、羽毛、とさか、肉汁、卵などは、古代処方箋で片頭痛、赤痢、不眠症、喘息、うつ病、便秘、火傷、関節炎などを治癒する薬だった。これまでもインフルエンザワクチン開発の重要な素材でもあった。鶏のとさかは関節炎を緩和し、しわを伸ばす薬の成分を含有している。骨から抽出したタンパク質は、関節リウマチ患者の苦痛を軽減する。

真理と復活の象徴である鶏
歴史的にも鶏は神聖な動物とされてきた。
古代エジプトで鶏は珍しく、身分の高い鳥だった。紀元前1474年、バビロニアの君主たちは、エジプトのファラオへの貢ぎ物として鶏4 羽を捧げ、この鳥たちの豪華な行列を見るために多くの人が見物に出かけたこともあった。

紀元前6 世紀のバビロンでは、鶏が「王たちの鳥」として通用し、神性を帯びた動物とされた。ペルシャやゾロアスター教では、雄鶏を「悪魔と魔法使いに抵抗するために創造された」といって拝んだ。イスラムも同様だった。また、ゲルマンの墓から日本の寺院に至るまで、鶏はアジア、ヨーロッパの複数の地域で、光、真理、復活を知らせる象徴だった。

ローマ帝国の時は、死んだ鶏の内臓の形を見て未来を予測した。だから、酉年に生まれた人は、真理を見通すことができると信じていた。

時を知らせる鶏
鶏は鳴くことで夜明けを知らせ、光の到来を予告する存在だ。鶏の鳴き声は時を知らせる時報の役割をする。だから沈清は船頭に売られていく約束の日の夜明けに鶏の鳴き声を聞いて嘆いた。「鶏よ、鶏よ、鳴かないでおくれ。おまえが鳴いたら夜が明け、夜が明けたら私は死ぬ。私が死ぬのは悲しくないが、身寄りのない私の父をどうして置いていけようか!」

大統領をめぐる政治的混乱で国が騒然としている。沈清は鶏の鳴き声を嘆いたが、ほとんどの人は新年に響き渡る力強い鶏の鳴き声を聞きたいことだろう。鶏の年、酉年に生まれた人がのべ伝える真理の言葉で、この地に希望と真理の復活が起こることを祈る。

  

조류 인플루엔자와 닭의 해

 

조류 인플루엔자(AI) 확산으로 연말이 어수선하다. 벌써 살처분된 가금류만 역대 최고인 2,800만 마리가 넘는다. 현대경제연구원은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으로 생기는 직·간접 손실이 최소 4,920억 원에서 최대 14,770억 원에 달할 것으로 추정했다. 그 여파로 달걀 판매가 제한되고 달걀값도 치솟아 급기야 달걀 한 판 가격이 한우 등심 가격을 넘어서기까지 했다.

 

공교롭게도 2017년 정유년(丁酉年)''의 해이다 보니 AI에 더 민감해지는 듯도 하다. 아이러니한 것은 조류 독감에도 불구하고 치킨 판매는 오히려 늘었다는 사실이다. 과연 '치느님'이 통치하는 치킨 공화국이라 불릴만하다.

 

사실 한국인의 치킨 사랑은 유별나다. 삼계탕, 닭볶음탕, 닭갈비, 닭도리탕, 닭강정 등 음식 이름만 들어도 군침이 돈다. 그러다 보니 여기저기서 치킨집을 오픈한다. 2013년 기준으로 우리나라 치킨집 수는 36천곳으로 전 세계 맥도날드 매장 수(35천곳)를 훌쩍 넘어서기도 했다.

 

지적 능력이 뛰어난 닭

 

그런데 이렇게 좋아하는 닭의 해가 도래한다. 흔히들 '닭대가리'라고 하여 3초 기억력을 가진 미련한 동물로 여겨지기도 하고, 멍청이나 겁쟁이 같은 조롱의 대상이 되기도 하지만 알고 보면 닭은 영물이다.

 

닭은 의사소통을 위해 최소한 24개의 서로 다른 울음소리를 낸다. 포식자가 접근할 때나 먹이를 발견했을 때, 자신의 암컷을 부를 때 내는 소리가 다르다. 암탉의 지능은 최소한 네 살짜리 꼬마 수준이다.

 

뿐만 아니라 과학자들은 갓 태어난 병아리가 덧셈, 뺄셈 이상의 것을 해내는 타고난 수학자이며 얼굴을 인식하고 논리적인 추론을 한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하기도 했다. 닭이 자제력과 공감능력을 가졌고 일부 인지능력은 영장류와 같거나 오히려 뛰어나다는 사실을 밝혀내기도 했다.

 

의학적으로 유용한 닭

 

이 외에도 닭은 의학적으로도 매우 유용하다.

 

고대 그리스의 소크라테스는 독배를 마신 뒤 죽기 직전 친구 클리톤에게 이보게, 아스클레피오스에게 수탉 한 마리를 빚졌는데 잊지 말고 갚아 주게나라고 말했다. 아스클레피오스는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의술의 신이다. 그가 의술을 행하는 데 중요한 재료가 닭이었기 때문이다. 고대 그리스 시대에는 치료와 의약의 신에게 수탉을 제물로 바치고 건강을 되찾기를 빌었다.

 

사실 닭의 고기, , 내장, 깃털, , 육수, 알 등은 고대 처방전에서 편두통, 이질, 불면증, 천식, 우울증, 변비, 화상, 관절염 등을 치유하는 약이었다. 지금까지도 인플루엔자 백신 개발의 핵심 소재이기도 하다. 닭의 볏은 관절염을 완화하고 주름살을 펴는 약의 성분을 함유하고 있다. 뼈에서 추출한 단백질은 류머티즘성 관절염 환자의 고통을 덜어준다.

 

진리와 부활의 상징인 닭

 

역사적으로도 닭은 신성한 동물로 여겨져왔다.

 

고대 이집트에서 닭은 희귀하고 신분이 높은 새였다. 기원전 1474년 바빌로니아 군주들은 이집트 파라오에게 공물로 닭 4마리를 바쳤고, 이 새들의 호화로운 행렬을 보기 위해 수많은 사람들이 구경을 나오기도 했다.

 

기원전 6세기 바빌론에서는 닭이 왕들의 새로 통했고, 신성(神性)을 띤 동물로 여겨졌다. 페르시아와 조로아스터교에서는 수탉을 악마와 마법사에 저항하기 위해 창조됐다며 경배했다. 이슬람교 또한 마찬가지였다. 또 게르만의 무덤에서 일본의 사원에 이르기까지 닭은 아시아, 유럽 여러 지역에서 빛, 진리, 부활을 알리는 상징이었다.

 

로마 제국 때는 죽은 닭의 창자 모양을 보고 미래를 예측했다. 그래서 닭띠에 태어난 사람은 진리를 내다볼 수 있다고 믿었다.

 

때를 알리는 닭

 

닭은 울음으로써 새벽을 알리며 빛의 도래를 예고하는 존재다. 닭의 울음은 때를 알려주는 시보의 역할을 한다. 그래서 심청이는 뱃사공에게 팔려가기로 약속한 날 새벽에 닭 우는 소리를 듣고 자탄하기도 한다. “닭아, 닭아, 우지마라, 네가 울면 날이 새고, 날이 새면 나 죽는다. 나 죽기는 섧지 않으나, 의지없는 우리 부친 어찌 잊고 가잔 말가!”


대통령을 둘러싼 정치적 혼란으로 나라가 어수선하다. 비록 심청이는 닭 울음소리를 한탄했지만, 대부분의 사람들은 새해 울려 퍼질 힘찬 닭 울음소리를 듣고 싶을 것이다. 닭의 해, 닭띠에 태어난 사람이 외치는 진리의 말씀으로 이 땅에 희망과 진리의 부활이 일어나길 기도해본다.

이전 1/1 다음
  • 고객센터
  • 사이트맵
  • 이용약관
  • cgm
copy
  • Yahoo
  • livedoor
  • Ameb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