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_월명동 소식

雨水に濡れた月明洞


월명동_자연성전_정명석목사_title.png



時に合わせて季節も動く。

激しい寒さは時に合わせて退き、雪が溶けて雨に変わる節季"雨水(うすい)"がやってきた。

‘우수(雨水) 경칩에 대동강 풀린다’는 속담처럼 물이 녹아 대지로 흘러가 추운 겨울동안 얼었던 만물에게 따뜻한 에너지를 전해준다.

따뜻한 봄기운이 돌며 초목은 생명력있게 싹을 틔운다.


이곳 월명동도 우수(雨水)를 맞아 구석구석 봄의 에너지로 가득해지고 있다. 겨울내 꽁꽁 얼어 썰매를 탔던 연못 팔각정도 서서히 봄을 맞아 녹아내리고 있다.



조회수
3,374
좋아요
7
댓글
7
날짜
2018/02/2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