말씀_설교말씀

忘れずに愛して生きなさい

본문 申命記8章11-18節

申命記8章11-18節

11)あなたは、きょう、わたしが命じる主の命令と、おきてと、定めとを守らず、あなたの神、主を忘れることのないように慎まなければならない。
12)あなたは食べて飽き、麗しい家を建てて住み、
13)また牛や羊がふえ、金銀が増し、持ち物がみな増し加わるとき、
14)おそらく心にたかぶり、あなたの神、主を忘れるであろう。主はあなたをエジプトの地、奴隷の家から導き出し、
15)あなたを導いて、あの大きな恐ろしい荒野、すなわち火のへびや、さそりがいて、水のない、かわいた地を通り、あなたのために堅い岩から水を出し、
16)先祖たちも知らなかったマナを荒野であなたに食べさせられた。それはあなたを苦しめ、あなたを試みて、ついにはあなたをさいわいにするためであった。
17)あなたは心のうちに『自分の力と自分の手の働きで、わたしはこの富を得た』と言ってはならない。
18)あなたはあなたの神、主を覚えなければならない。主はあなたの先祖たちに誓われた契約を今日のように行うために、あなたに富を得る力を与えられるからである。


사람이 은혜 가운데 살 때는 그 삶이 얼마나 보람되고 좋은지 지쳐 쓰러질 정도로 감격하고 감사하다가

후에 가서는 그 은혜 속에 살면서도 은혜를 잘 잊어버립니다.


몇만 억을 누리고 살던 어느 재벌가가 돈 귀한 것을 모르고 살았는데,

한때 지나고 나중 되어 돈이 없으니 천원이 얼마나 귀한지를 깨달았다고 합니다.
깨진 바가지도 없어질 때 생각나듯이 없어지면 그때야 생각나는 것입니다.


이처럼 있을 때는 그 귀한 것을 못 느낍니다.
없을 때,
아쉬운 것도 귀한 것도 느끼고 깨닫게 됩니다.
그러므로 있을 때 느끼고 좋아하며 기뻐하고 사랑하며 살아야 합니다.
있을 때 좋아하는 신앙이 ‘깊은 신앙’입니다.


형제가 해주었어도 그를 통해 하나님이 해주셨습니다.
우리가 하는 행위대로 해주신 것을 모두 깨닫기 바랍니다.


축복 가운데 살고 있다는 것을 인정하고 시인하면 삼위께서 주신 모든 것을 깊이 깨달을 수 있으니

늘 감사하고 기뻐하면서 더 부지런히 행하기 바랍니다.
이제, 하나님의 은혜와 축복을 잊지 않고 이 생명의 말씀을 명심하길 기도합니다.


조회수
4,872
좋아요
7
댓글
6
날짜
2020/07/09 3:3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