銀河の童話 by 銀河

ひそひそと主がお話をしてくれます!耳をそばだててよーく聞いてくださいね。そしたら、霊がスクスク!心もスクスク!育ちますよ。

칼럼_연재칼럼_銀河の童話

배신자 피터(Peter)의 고백

지금도 그날 일어났던 일들이 방금 일어난 일인 듯 너무나도 생생합니다.



갑자기 내가 선생으로 따르던 그분이 무시무시한 로마 병정들에게 끌려가던 그 날 밤.

물론 그때 저는 그분의 수제자로서, 거친 파도를 헤치던 용맹스런 뱃 사람의 호기도 남아있었던 터라 칼을 뽑아 로마군을 향해 휘두를 지경으로 예수님을 지키고자 노력했었습니다.


하지만 끌려가서 밤새 갖은 고문을 당하면서 함부로 얼굴에 침 뱉음 당하고 무식한 병정들의 주먹질에 양 눈이 시퍼렇게 멍이 드는가 하면, 날카로운 뼈가 박힌 채찍질로 그의 찢어진 살갗이 사방으로 피와 함께 튀는 것을 보게 되었을 때...



예 분명 그것은 공포, 공포! 그 자체였습니다.

너무나도 극한 공포감에 온몸에 소름이 돋았고 파르르 떨리기조차 했으니까요.


바로 그때 지나가던 한 사람이

‘너도 저 사람과 한패 아니었더냐?’ 묻더군요.

‘사람 잘못 보셨수다‘

얼른 외면하며 새파랗게 질린 입술로 저도 모르게 말을 내뱉었습니다.



’어! 이 사람... 맞아 저 예수를 따라 다니던 제자 중 한명인데...‘

’이 보슈 도대체 뭐라는 거야? 난 저 사람 모르오.'


곧 이어 다른 한 여인네가

‘당신 내가 분명히 저 예수와 함께 있던 것을 보았소. 그의 제자가 분명하오’ 하더니

로마 병정과 주위의 사람들에게

‘여보시오 여기 저 죄인과 한패인 작자가 있소. 어서 와 잡으시오!’ 소리를 지르더군요.


‘아니 이 여자가 미쳤나? 왜 생사람을 잡고 난리야! 내가 저 사람 제자면 내 손에 장을 지진다. 장을 지져.’

너무나 무서웠던 나머지 나 또한 큰 소리를 내게 되었지요.


한바탕 크게 소란이 일자 주변 사람들의 시선이 일제히 우리 둘을 향했었죠.


저는 황급히… 현장을 벗어나려 몸을 틀던 그 찰나의 순간!

'오! 신이시여!'

결코 일어나지 않았어야 할 일이 일어나고 말았습니다.



소동이 일었던 곳으로 시선을 옮겨 온 예수님의 눈과 제 눈이 마주치고야 말았던 거죠.



퉁퉁 부어 오를대로 부어 오른,...

찢어진 눈꺼풀 위로부터 쉼 없이 흐르는 피로 온통 시뻘게진...

도저히 잘 보이지도 않았어야 할 그의 눈동자가 거짓말같이 너무나도 뚜렷하게 제 눈으로 들어오더군요.


이미 등 돌린 몸이 문밖을 빠져 나가고 있는데 예수님의 눈빛이 계속 내 눈에 어른거리며


그것은 버젓이 그의 목전에서 주를 부인한 저를 향해...

‘괜찮다....’

분명히 나를 이해하고 오히려 위로해 주시는 눈빛이었습니다.


얼마지 않아

“꼬끼오~”

무심한 새벽의 닭이 울고 말더군요.


.......


저는 평생 어부로 살았습니다.

한 때 갈릴리를 벗어나 더 멋진 인생을 살아 보겠다 젊은 야망도 가져 봤었지만,

흙수저로서 더욱이 로마 식민지 치하에서 도저히 어떻게 내가 돌파해 나갈...

구멍 하나를 못 찾겠더군요.


그러다 나이 들어 처자식까지 두고 보니 목구멍이 포도청이라고 언감생심.

야망이니 인생의 목표니 하는 것마저 사치가 되어 버리고 말았죠.


예수님을 처음 만난 날은 그나마 고기잡이마저 완전 꽝이었던 그런 날이었습니다.

밤 새 수고 했지만 피라미 한 마리 못 잡았던....

‘고기잡이’가 아니라 ‘내 인생’이 왜 이 지경인가 정말 어디가서 목이라도 메고 싶었던 그런 날 그가 저를 찾아오신 것이죠.


예수님을 따르면서 참으로 많은 사람들을 만날 수 있었습니다.


동족의 등골을 뽑아 제 배 불리던 세리,

남자인 제가 봐도 문란한 정도가 지나친 창기 같은 여인...

차라리 천한 어부인 제가 그들에 비하면 양반 중의 양반이라 할 수 있겠더군요.



예수님 본인도 밝히셨습니다.

“나는 바로 이런 이들을 위해 왔노라‘고


처음에는 저도 그 말의 의미를 잘 이해하지 못 했습니다.

솔직히 그 가족, 부모도 명망 높은 제사장, 선생들도 도저히 감당할 수 없을...

상식의 차원을 넘어선 자들이었기에 세상 사람들이 다 오해하여 욕을 하는 데도 굳이 저런 사람들을 쳥겨주고 곁에 두어 함께하셔야 되나...




다시 그 날 새벽으로 돌아가봅니다.

저는 그 때 마주했던 예수님의 눈동자에서 처음으로 ’심정‘이란 걸 느꼈습니다.


구원자는 천국행 구원열차의 일등석에 올라타고 가시는 분이 아니라,

모든 사람들...세리와 창기, 심지어 그에게 침 뱉은 로마 병정, 또 세 번씩 배신하는 나 같은 사람까지...


“나는 바로 이런 이들을 위해 왔노라‘


모두 열차에 탑승하기를 기다렸다가 입석까지 꽉꽉 차고 난 후 열차의 맨 마지막칸 문짝에 매달려 가시려는 그 ’심정‘을...


예수님 앞에서 그를 주(主)로 시인하는 일은 쉬운 일입니다.

하지만 침뱉음과 매질을 당하는 그를 침 뱉고 매질하는 사람들 앞에서 시인하기는 죽기만큼 어려운 일이었다고 변명 삼아 고백합니다.

’심정‘을 알기 전까지는 말입니다.


-'심정을 알아라' 주일말씀을 토대로 주재형 쓰다

image01.jpg


조회수
720
좋아요
4
댓글
2
날짜
2022/03/26